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좋은글 어느 소년원 학생의 시

chanyi 2012.05.21 08:06 조회 수 : 1421

- 어느 소년원 학생의 시
587_67_1.jpg
난 우리 어머니께 감사란 단어
몰랐네
매일 용돈달라 밥해달라 옷사달라
무조건 바라기만 했네
우리 어머니, 나 하나 바라보시는
아들바라기 같은 꽃
어느 날 내게 말하더라
너를 뱃속에 열달 데리고
다닌 값 무료
너가 아플 때 밤 지새가며
간호한 값 무료
너 때문에 지금까지 여러 해
힘들어하고 눈물 흘린 값 무료
너로 인해 수많은 불안으로
지샌 밤들도 모두 무료
이거 말고도 너에 대한 나의
진정한 사랑은 모두 다 무료
어머니의 말에 저절로
눈물이 나오더라.

본 사이트에서는 회원분들의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합니다. 게시된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자에게 있습니다. 이메일:chanyi@hanmail.net / 네이트온:youngchanyi@nate.com Copyright © 2001 - 2016 EnjoyEnglish.co.kr. All Right Reserved.
커뮤니티학생의방교사의 방일반영어진로와 진학영어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