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심심타파 희한한 계산법

희망과기대 2013.08.14 00:05 조회 수 : 93

김대리가 부장에게 하루 쉬겠다는 휴가원을 냈다.
부장이 말한다.
"김대리. 1년은 365일이지?
하루는 24시간이고. 그 중 자네 근무시간은 8시간이지?
하루의 3분의 1을 근무하니까,
결국 1년에 자네가 일하는 날은 122일 밖에 안된다는 얘기야.
그 중에서 52일의 일요일이 있고,
반만 일하는 토요일을 26일로 치면 겨우 44일 남아.
그걸 자네가 다 일하나?
밥 먹는 시간에 화장실 출입하는 시간에 담배피는 시간까지 합치면
하루에 최소한 3시간은 빠진다구.
그걸 다 빼면 자네가 일하는 시간은 27일 이라는 소리지.
게다가 자네 여름휴가는 열흘이지?
그럼 17일이 남는군. 그중에서 신정, 구정, 식목일, 근로자의 날,
어린이 날, 석가탄신일, 현충일,제헌절, 광복절, 추석, 크리스마스,
그리고 회사 창립기념일까지 휴일이 총 16일이야.
결국 자네가 제대로 제대로 일하는 날은 1년에 딱 하루라 이거야.
그런데 그 하루마저 휴가원을 내면,
아예 놀고 먹겠다는 건가?
자네도 입이 있으면 대답 좀 해보게."

그러자 김대리가 억울한 표정으로 말한다.
"부장님, 전 너무 피곤해요.
왜 그런지 이유를 말씀드리죠.
우리 나라의 4천5백만 인구 중에 2천5백만은
노인이나 실업자 아니면 퇴직자들이죠.
그럼 남은 인원은 2천만명 입니다.
그 중에서 1천 6백만은 학생이거나 어린이들이죠.
그럼 4백만이 남습니다.
현재 백만명이 국방을 위해 군대에 있거나 방위근무 중이고,
백만명은 국가공무원 입니다, 그럼 2백만이 남는 거죠?
또 180만명이 정치를 하거나 지자체 공무원들이니 남는건 20만명,
그중에 188,000명이 병원에 누워 있으니 겨우 12,000명이 남죠.
그리고 11,998명이 감옥에 가 있으니 결국 두 명이 남아서 일을 하고 있다는 얘깁니다.
바로 부장님과 저!
그런데 부장님은 매일 제가 올린 보고서에 결재만 하고 있으니
실제로 일하는 사람은 대한민국에서 오직 저 하나뿐이라구요.
제가 얼마나 피곤한지 아시겠죠 ㅡ"ㅡ
휴가철!! 휴가 떠나신 울 가족분들은 잼있고 즐겁게 잘 노시다 오시구요...**
휴가철에도 휴가를 떠나지 못하구 열심히 일하시는 울 가족분들은 그 뭐...대충철저히 일 하세요...~~~ㅋㅋ

본 사이트에서는 회원분들의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합니다. 게시된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자에게 있습니다. 이메일:chanyi@hanmail.net / 네이트온:youngchanyi@nate.com Copyright © 2001 - 2016 EnjoyEnglish.co.kr. All Right Reserved.
커뮤니티학생의방교사의 방일반영어진로와 진학영어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