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








음식점 출입문이 열리더니
여덟살 쯤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가
어른의 손을 이끌고 느릿느릿 안으로 들어왔다..

두 사람의 너절한 행색은
한 눈에도 걸인임을 짐작 할 수 있었다..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찔렀다.

음식점 주인이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소리쳤다.
아직 개시도 못했으니까 다음에 와요!! "

아이는 아무 말 없이 앞 못보는
아빠의 손을 이끌고 음식점 중간에 자리를 잡았다.

주인아저씨는 그때서야
그들이 음식을 먹으러 왔다는 것을 알았다...

근데 얘야 이리 좀 와 볼래 "
계산대에 앉아 있던 주인 아저씨는
손짓을 하며 아이를 불렀다...

" 미안하지만
지금은 음식을 팔 수가 없구나...
거긴 예약 손님들이 앉을 자리라서 말야... "

그렇지 않아도 주눅이 든 아이는
주인아저씨의 말에 낯빛이 금방 시무룩해졌다...
" 아저씨 빨리 먹고 갈께요.
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이에요... "

아이는 비에 젖어 눅눅해진 천원짜리 몇 장과
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 보였다.

" 알았다... 그럼 빨리 먹고 나가야한다 ""
잠시 후 주인 아저씨는
순대국 두 그릇을 갖다 주었다...

그리고 계산대에 앉아서
물끄러미 그들의 모습을 바라봤다...

"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 "
아이는 그렇게 말하고는
소금통 대신
자신의 국밥 그릇으로 수저를 가져갔다...

그리고는
국밥 속에 들어 있던 순대며 고기들을 떠서
앞 못보는 아빠의 그릇에 가득 담아 주었다...

" 아빠 이제 됐어 어서 먹어...

근데 아저씨가 우리 빨리 먹고 가야 한댔으니까
어서 밥 떠 내가 김치 올려줄께... "
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두 눈 가득히 눈물이 고여 있었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주인 아저씨는
조금 전에 자기가 했던 일에 대한 뉘우침으로
그들의 얼굴을 바라 볼 수 가 없었다.
엮인글 :

kjj

2014.03.04 21:52:31

좋은 하루 보내세요

윈즈

2014.03.21 00:04:28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심심타파 잼있는 글 많이 올려 주세요....(냉무) [1] Chanyi 8894 2003-06-10
930 좋은글 나를 생각하게 하는 글 [3] kjj 148 2014-02-26
» 좋은글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 [2] kjj 136 2014-02-26
928 좋은글 향기로운 커피처럼 [1] kjj 142 2014-02-26
927 좋은글 좋은 글 행복한 마음 [2] kjj 125 2014-02-25
926 좋은글 당신은 잘 할 수 있습니다. [2] kjj 89 2014-02-25
925 좋은글 보기에 좋은 사람 [2] kjj 128 2014-02-25
924 좋은글 세상을 살다보면 [2] kjj 113 2014-02-25
923 좋은글 인생의 속도 [1] kjj 107 2014-02-25
922 좋은글 당신은 나의 마음입니다 [2] kjj 156 2014-02-24
921 좋은글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2] kjj 215 2014-02-24
920 좋은글 삶의 역경을 견디는 힘 [2] kjj 143 2014-02-24
919 좋은글 눈물의 소원 [2] kjj 113 2014-02-24
918 좋은글 ♡... 한 번 속아보시면 안될까요 ...♡ [3] kjj 133 2014-02-24
917 맛집 바우 옹심이메밀칼국수 file [1] chanyi 790 2014-02-23
916 좋은글 혜암 스님의 법어 [3] kjj 185 2014-02-23
본 사이트에서는 회원분들의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합니다. 게시된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자에게 있습니다. 이메일:chanyi@hanmail.net / 네이트온:youngchanyi@nate.com Copyright © 2001 - 2017 EnjoyEnglish.co.kr. All Right Reserved.
커뮤니티학생의방new comment교사의 방일반영어new진로와 진학영어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