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좋은글 우리라는 말에

kjj 2014.03.04 21:48 조회 수 : 202

우리라는 말에

말하고 생각할 때마다 따스함이
느껴지는 단어가 하나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이 단어가 그 사람의 입에서 나올 때면
나는 왠지 그 사람과 한층
더 가까워진 느낌에 푸근해집니다.

난로 같은 훈훈함이 느껴지는 단어
그 단어는 바로 ´우리´라는 단어입니다.

나는 ´나´, ´너´라고 시작되는 말에서 보다
´우리´로 시작되는 말에
더 많은 애정을 느낍니다.

그 누구도 이 세상에서 온전히 혼자 힘으로
살아갈 수 없다는 생각 때문입니다.

사람은 근본적으로 어깨와 어깨끼리
가슴과 가슴끼리 맞대고 살아야 하는
존재라는 생각 때문입니다.

그렇게 서로가 서로를 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는 세상은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이 세상에 나와 전혀 상관없는
남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살아간다면

세상은 지금보다 더 맑고
아름다워지리라 믿어봅니다.

나는 잘 알고 있습니다.

“나” "너"라는 삭막한 말에 비한다면

“우리”라는 말이 얼마나
감격스럽고 눈물겨운지를

본 사이트에서는 회원분들의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합니다. 게시된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자에게 있습니다. 이메일:chanyi@hanmail.net / 네이트온:youngchanyi@nate.com Copyright © 2001 - 2017 EnjoyEnglish.co.kr. All Right Reserved.
커뮤니티학생의방교사의 방일반영어진로와 진학영어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