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타임지 해설] 보톡스, 사람의 감정 읽는 것이 힘들다.

일반 조회 수 1233 추천 수 0 2014.04.20 10:35:28


Study: Botox Users

Have Trouble Reading Emotions in Others

botox-cost.jpg




We all know that Botox injections paralyze facial muscles which is why it's used between the brows to iron out frown lines and can therefore make users appear less emotional. Now a new study finds that the cosmetic toxin may also make recipients less able to read the emotions of others.
우리는 보톡스 주입이 얼굴근육을 마비시킨다는 것을 다 안다- 그래서 찌푸릴 때 생기는 주름을 펴기 위해 눈두덩 사이에 사용한다- 그런데 그렇게 함으로써 보톡스 사용자를 덜 감정적으로 보이게 할 수 있다. 이제 새 연구에 의하면 이 미용물질의 독성이 사용자로 하여금 다른 사람의 감정을 읽는 것을 힘들게 한다고 한다.

Social psychologists say we identify emotions in part by mimicking each other's facial expressions. "When you mimic, you get a window into their inner world," said lead researcher David Neal, a psychology professor at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in a statement. "When we can't mimic, as with Botox, that window is a little darker."

사회심리학자들의 말로는 우리는 상대방의 얼굴 표정을 흉내 냄으로써 부분적으로 감정을 확인한다고 한다. “흉내를 내면, 상대의 내면세계로의 창을 얻게 됩니다.” 수석연구원인 남캘리포니아 대학의 심리학 교수 데이빗 닐의 말이다. “우리가 흉내를 낼 수 없으면, 보톡스의 경우처럼, 그 창은 다소 어둡습니다.

For the new study,researchers conducted two experiments: the first involved 31 women who had received either Botox or Restylane, a dermal filler that smoothes wrinkles but doesn't affect facial movement, in Los Angeles (where better to conduct a study on cosmetic procedures?). In a second experiment, 56 women and 39 men were given a topical facial gel that functioned as an "anti-Botox," by augmenting signals from facial muscles. All participants were asked looked at a series of faces on a computer screen and identify the displayed emotions.

이 새로운 연구를 위해 연구원들은 두 가지 실험을 수행했다. 첫 실험은 로스엔젤레스(미용시술에 대한 연구가 용이한 곳이라서?)에서 보톡스나 주름을 부드럽게 해주지만 얼굴 움직임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 피부 충전물인 레스틸렌을 시술 받은 31명의 여성이 대상이었다. 두 번째 실험에서는 56명의 여성과 39명의 남성에게 얼굴근육으로부터의 신호를 증대시킴으로써 “반 보톡스” 기능을 하는 국부성 페이셜 젤을 주었다. 모든 실험 참가자들에게 컴퓨터 스크린에 나타나는 일련의 얼굴을 보게 해서 나타난 감정을 확인하게 했다.

*a topical medication국부성 마취제[요법]/cf.) a topical theme 시사적인 주제

The researchers found that compared with the Restylane-treated control group, the women who got Botox were less able to read emotions based on facial expression. Meanwhile, the participants who got the gel were better than the others at perceiving emotions.
연구원들이 알아낸 바에 의하면 레스틸렌 시술을 받은 통제집단과 비교해서 보톡스를 맞은 여성들이 얼굴표정에 기초해서 감정을 더 못 읽어냈다. 반면, 젤을 받은 참가자들은 다른 참가자들보다 더 잘 감정을 인지했다.

 

*A control group (실험의) 통제집단                                

Past research has suggested that muscle-paralyzing treatments also hinder people from feeling their own emotions which could potentially interfere with their ability to empathize. USA Today reported:


과거 연구에서 근육을 마비시키는 시술은 또한 자기 스스로의 감정을 느끼는데도 방해가 된다고 밝혔다. 이것은 잠재적으로 자신들의 감정이입능력에도 방해가 될 수 있다. USA Today 보고를 보면,

A similar study published last year in the journal Emotion said Botox injections may decrease a person's ability to feel emotions. That study, conducted at Columbia University, compared Botox and Restylane in 68 people. Its lead author, psychologist Joshua Davis, hasn't seen the new study but says the finding "would suggest that facial expression is an integral component of what we consider our emotional experience. Certainly the concept is one that fits with the research we did."

Emotion지에 작년에 실린 비슷한 연구에 의하면 보톡스 주입이 사람이 감정을 느끼는 능력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한다. 콜럽비아 대학에서 진행된 이 연구에서 68명의 보톡스와 레스틸렌 사용자를 비교했다. 이 연구의 수석저자인 심리학자 죠슈아 데이비스는 새 연구를 보지는 못했지만 연구결과가 “우리가 정서적 경험이라고 여기는 것에 있어서 얼굴표정이 없어서는 안 될 구성요소라는 것을 밝혀낼 것입니다. 물론 이런 구상은 우리가 수행한 연구에 맞습니다.” 라고 말한다



"Human communication can be a very subtle thing," Neal said. "When you eliminate a slice of information
whether by communicating through e-mail and Twitter or by paralyzing your own facial muscles it can be the difference between successful communication and failure."
“인간의 대화는 아주 미묘할 수 있습니다.” 닐의 말이다. “ 여러분이 이메일이나 트튀터를 통한 대화로 또는 얼굴 표정을 마비시킴으로써 정보의 조각을 제거한다면, 성공적인 대화냐 실패한 대화냐를 갈라 놓을 수 있습니다.

원문출처: http://mikekim.tistory.com/entry/%ED%83%80%EC%9E%84%EC%A7%80-%ED%95%B4%EC%84%A4-%EB%B3%B4%ED%86%A1%EC%8A%A4-%EC%82%AC%EB%9E%8C%EC%9D%98-%EA%B0%90%EC%A0%95-%EC%9D%BD%EB%8A%94-%EA%B2%83%EC%9D%B4-%ED%9E%98%EB%93%A4%EB%8B%A4-1

첨부
엮인글 :
http://enjoyenglish.co.kr/ilban/550125/5b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672 영문자기소개 [영어자기소개] 전자공학전공 전자회사 지망 file chanyi 518 2015-01-24
671 미드로영어공부 [뉴욕의 연인들] 새해 이런 건 잘 안 챙겨요. 현충일을 더 챙기는 편이죠. sorimsadol 469 2015-01-12
670 미드로영어공부 [미드나잇 인 파리] 그냥 당신하고 파리를 걷고 싶어요. sorimsadol 666 2015-01-05
669 미드로영어공부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왜 이렇게 결혼은 서두르는 거야? file sohee1004 2037 2014-05-26
668 미드로영어공부 [아이 엠 샘] 아빠. 미안해 하지마. 난 운이 좋아. file [1] sohee1004 1582 2014-05-22
667 미드로영어공부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당신은 내 생애 가장 용감한 남자에요. file sohee1004 1526 2014-05-17
666 일반 영어인터뷰자료 (스타벅스 인터뷰 매뉴얼) file chanyi 2903 2014-05-16
665 일반 소고기, 돼지고기 부위별 영문표기 file chanyi 3384 2014-05-16
664 일반 [로맨틱 홀리데이] 둘 사이 얘기 좀 들어보자. 같이 잤지, 응? file [1] sohee1004 1110 2014-05-14
663 미드로영어공부 [너희들은 포위됐다] 집에 있으믄 3박 4일 양치도 안 하는 기 [3] sohee1004 811 2014-05-11
» 일반 [타임지 해설] 보톡스, 사람의 감정 읽는 것이 힘들다. file sohee1004 1233 2014-04-20
661 일반 한식 메뉴 영문표기 file [2] chanyi 3256 2014-04-14
660 미드/영화 대본, 자막 영어공부 Chuck(척) [한영통합자막] file [5] chanyi 1586 2014-03-02
659 미드/영화 대본, 자막 Forrest Gump(포레스트 검프) 자막 및 대본 file [4] chanyi 2483 2014-02-22
658 미드로영어공부 [프렌즈 위드 베네핏] 모전여전이라지. 놀라워. file [5] sohee1004 1148 2014-02-18
657 일반 [몬스터대학교] 넌 나 같은 부류는 아니지. file [3] sohee1004 1283 2014-02-16
656 미드/영화 대본, 자막 미드 영어공부 Brothers And Sisters(브라더즈 앤 시스터즈) 자막 file [1] chanyi 689 2014-02-09
655 미드/영화 대본, 자막 미드 뉴스룸(Newsroom) 시즌1, 2 자막모음 file [2] chanyi 5289 2014-02-09
654 미드/영화 대본, 자막 미드 영어공부 Bones(본즈) 한영자막 전시즌 자막 file [1] chanyi 2217 2014-02-09
653 미드/영화 대본, 자막 미드 영어공부 the 4400 전시즌 자막 모음 file [1] chanyi 1105 2014-02-09
본 사이트에서는 회원분들의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합니다. 게시된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자에게 있습니다. 이메일:chanyi@hanmail.net / 네이트온:youngchanyi@nate.com Copyright © 2001 - 2016 EnjoyEnglish.co.kr. All Right Reserved.
커뮤니티학생의방교사의 방일반영어진로와 진학영어회화